전월세전환율 역대 가장 낮은 수준… 월세부담은 그대로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전월세전환율이 지난 10월 6.2%를 기록해 역대 최저수준을 나타냈다. 수도권 전월세전환율도 11개월 만에 하락했다.

한국감정원은 10월 전월세전환율이 전달과 같은 6.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통계작성을 시작한 2011년 1월 이후 최저치다.

전월세전환율이 높으면 전세보다 월세부담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의미다. 저금리정책이 지속되고 집주인들이 전세보다 월세를 선호할 경우 전월세전환율이 높아진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전월세전환율은 한달 새 0.1%포인트 하락한 5.3%를 기록,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그러나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전월세전환율이 하락해도 월세부담이 절대적으로 줄었다고 볼 수는 없다"면서 "저금리 추세가 지속한 점이 전월세전환율을 낮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