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종욱→SK, 이지영→넥센·, 김동엽→삼성… '삼각 트레이드'로 약점 보완

 
 
기사공유
왼쪽부터 고종욱, 이지영, 김동엽./사진=뉴스1

한국프로야구(KBO)리그에서 삼각 트레이드가 나왔다. 이번 트레이드는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 삼성 라이온즈가 각자의 약점을 메우기 위한 조치다.

7일 SK·넥센·삼성은 외야수 김동엽, 고종욱, 포수 이지영을 주고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SK에서 뛰던 김동엽은 삼성 유니폼을 입는다. 삼성은 넥센에 이지영을 내주고, 넥센은 외야수 고종욱을 SK로 보낸다.

이를 통해 SK는 테이블세터진을 보강했고 삼성은 장타력 있는 타자를 얻었다. 넥센은 주전급 포수를 영입하게 됐다.

해외 유턴파인 김동엽은 2016년 SK에 입단해 3시즌 동안 55홈런을 터뜨렸다. 삼성은 김동엽을 통해 중심 타선을 강화하려는 계획이다.

고종욱은 2011년 넥센에 지명됐다. 총 539경기에 출전했으며 타율 0.306을 기록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는 3시즌 연속 3할을 넘겼다. 정교한 타격에 빠른 발을 겸비해 SK의 테이블세터진으로 나설 예정이다.

이지영은 삼성에서 주전 포수를 맡아왔지만 지난해 강민호가 오면서 백업으로 밀렸다. 이지영은 경험 있는 포수자원이 부족한 넥센에서 주전으로 뛸 기회를 잡게 될 것으로 보인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