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불법약국 운영 의혹… 건보 "1065억원 환수조치"

 
 
기사공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불법으로 약국을 운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000억원대 규모의 재산을 빼앗길 위기에 놓였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은 조 회장 등이 면대약국 운영으로 챙긴 부당이득금 1522억원 가운데 건강보험 재정분 1065억원에 대한 환수조치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면대약국’은 약사면허가 없는 일반인이 이를 대여해 불법으로 운영한 약국을 뜻한다. 현행법상 약국 운영은 약사면허 소지자 본인만 가능하다.

건보공단은 지난 10월 부당이득금 환수를 위해 조 회장 등 관계자 4명에 대한 재산 가압류에 나섰다. 가압류된 재산에는 조 회장의 서울 구기동 단독주택 및 종로구 평창동 단독주택이 포함됐다.

조 회장은 2010년 10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인천 중구에 위치한 인하대병원 인근에서 고용 약사 명의로 약국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판사 김영일)는 지난 10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사기 및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조 회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