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회사 YG야"… '미추리' 제니의 독특한 고백법은?

 
 
기사공유
내 회사 YG야. /사진=SBS 제공

블랙핑크 제니가 엉뚱한 매력과 거침없는 입담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디지털 싱글 ‘SOLO’로 하반기 가요계를 장악하며 홀로서기에 당당히 성공한 블랙핑크 제니가 SBS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에서 도발적인 고백법을 공개했다.

오늘(7일) 방송되는 '미추리'에서는 다시 숨겨진 1000만원을 향한 본격적인 탐색과 그 행방이 드러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제니는 ‘나랑 사귈래?’라는 질문과 의미가 같은 말을 답하는 기상 미션에서 “내 회사 YG야”라는 엉뚱 발랄한 답변으로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유재석이 “회사가 YG인 것은 왜 말하냐”라고 묻자, “혹시나 힙합을 좋아할까 봐”라고 받아쳐 ‘갓 제니’ 다운 입담을 선보였다.

'미추리'는 8인의 스타들이 시골 마을에 숨겨진 '천만 원'을 찾는 과정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 제니만의 사랑 고백법(?)은 7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미추리'에서 공개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3.79하락 21.9715:33 12/10
  • 코스닥 : 670.39하락 14.9415:33 12/10
  • 원달러 : 1126.50상승 6.715:33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5:33 12/10
  • 금 : 58.39하락 1.4615:33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