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사망…유서 발견

 
 
기사공유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사진=뉴스1

‘세월호 민간인 사찰 지시’ 혐의를 받는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7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소재 건물에서 투신해 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 전 사령관이 이날 오후 2시48분쯤 지인 사무실이 있는 오피스텔 건물에서 투신해 사망했다고 밝혔다. 현장에서는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은 경찰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전 사령관은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사령관 등은 지난 2014년 4월부터 7월까지 기무사 대원들에게 세월호 유가족의 정치성향 등 동향과 개인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사찰하게 하고, 경찰청 정보국으로부터 진보단체 집회 계획을 수집해 재향군인회에 전달토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지난달 27일 이 전 사령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고 29일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이달 3일 법원은 이를 기각한 바 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66하락 23.8910:23 12/14
  • 코스닥 : 670.47하락 11.3110:23 12/14
  • 원달러 : 1128.20상승 4.810:23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10:23 12/14
  • 금 : 58.81하락 0.4210:23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