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에 "매우 안타깝게 생각"

 
 
기사공유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사진=뉴스1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60) 투신사망에 검찰이 안타까움을 표했다. 강압수사는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조사받던 피의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만큼 일정 부분 책임론도 제기된다.

검찰 관계자는 7일 이 전 사령관 투신사망과 관련 "경찰대 병원에 시신이 안치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군인으로서 오랜 세월 헌신해온 분의 불행한 일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김성훈)는 2014년 4월부터 7월까지 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 등 각종 선거일정을 앞두고 박근혜 당시 대통령과 여당인 새누리당의 지지율 관리를 위해 세월호 유가족의 정치성향과 개인적으로 수집·사찰한 혐의로 이 전 사령관을 수사해왔다.

이 전 사령관은 경찰청 정보국으로부터 진보단체의 집회 계획을 수집해 재향군인회에 전달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이 전 사령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지난 3일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검찰은 영장이 기각된 이후 보강수사를 진행해왔지만 이 전 사령관을 재소환하거나 소환일정을 조율하는 등 연락을 취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66하락 23.8910:23 12/14
  • 코스닥 : 670.47하락 11.3110:23 12/14
  • 원달러 : 1128.20상승 4.810:23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10:23 12/14
  • 금 : 58.81하락 0.4210:23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