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부동산정책위원회 출범…'이재명 부동산정책' 자문역

 
 
기사공유

▲ 경기도 부동산 정책위원회 개최. / 사진제공=경기도)
토지, 주택, 교통, 도시계획, 부동산 조세·정책 등 전문가로 구성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진 중인 부동산정책을 지원할 공식 자문기구가 출범했다.

경기도는 7일 오후 이재명 도지사와 위원 19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민선7기 부동산정책 자문 역할을 할 부동산정책위원 위촉식 및 첫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후분양제,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 공공임대주택 20만호 공급, 100억원 미만 공사 시 표준시장단가 적용, 10억원 이상 공공건설공사 원가공개 등 경기도 주요 부동산정책 브리핑과 토의가 진행됐다.

경기도 부동산정책위원회는 민선7기 경기도 부동산정책 추진을 위한 자문기구로 토지, 주택, 교통, 도시계획, 부동산 조세와 정책 등 6개 부분 전문가 14명과 경기도 관련 실국장 5명 등 총 19명으로 구성됐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부동산에 관한 문제는 대한민국이 흥하냐 망하냐의 문제로 부동산 공화국을 피하는 것이 경제가 사는 길이고 대한민국 체제가 지속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가 하고자 하는 공정한 세상, 각자가 기여한 만큼의 몫이 보장되는 세상을 만들려면 부동산 불로소득을 완화해야 한다. 부동산정책위원회가 선도적 역할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086.54하락 9.0109:28 12/14
  • 코스닥 : 676.27하락 5.5109:28 12/14
  • 원달러 : 1127.00상승 3.609:28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09:28 12/14
  • 금 : 58.81하락 0.4209:28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