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임없는 연예계 '빚투'… 윤민수 측 "사실관계 확인 중"

 
 
기사공유
윤민수./사진=뉴스1

가수 윤민수의 어머니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받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소속사 측은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7일 한 매체는 윤민수 어머니 A씨에게 빌려준 돈 1000만원을 돌려 받지 못했다는 B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씨는 절친한 고향 친구였던 A씨에게 22년 전 총 2000만원을 빌려줬고, 이후 A씨가 한 차례 1000만원을 갚았으나 남은 1000만원을 아직까지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민수의 소속사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정확히 파악한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8하락 17.5710:04 12/14
  • 코스닥 : 672.24하락 9.5410:04 12/14
  • 원달러 : 1127.70상승 4.310:04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10:04 12/14
  • 금 : 58.81하락 0.4210:04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