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 상복 터진 현대차, 상품성·기술력 제대로 인정받아

 
 
기사공유
코나 일렉트릭.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가 유럽에서 각종 상을 휩쓸며 호평을 받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코나가 지난 12일 스페인에서 ‘2019년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상은 스페인 유력 신문인 ‘ABC’가 1973년부터 주관한 스페인 자동차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2019년 올해의 차는 스페인 주요 언론매체 기자 36명이 8개 후보 차량에 각각 매긴 점수(1~9점)를 합산해 선정했다.

코나는 세아트 아로나(Arona), 다치아 더스터(Duster), 미쓰비시 이클립스 크로스(Eclipse Cross), 오펠 그랜드랜드 X(Grandland X), 혼다 CR-V, 푸조 508, 시트로엥 베를링고(Berlingo) 등 쟁쟁한 7개 모델을 제치고 올해 가장 돋보이는 자동차로 뽑혔다. 특히 합산점수 312점을 획득해 2위 푸조 508(264점), 32위 세아트 아로나(182점) 등 경쟁차량을 큰 차이로 따돌렸다.

스페인 올해의 차 수상은 아시아 브랜드 중 현대차가 유일하다. 현대차는 2008년 i30, 2011년 ix35, 2016년 투싼에 이어 총 4회 스페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지난 13일에는 영국 유명 자동차 전문 사이트 ‘넥스트그린카닷컴’(nextgreencar.com)이 주관한 ‘넥스트 그린카 어워즈 2018’에서 올해의 제조사 등 3개 부문에 현대차가 이름을 올렸다. 넥스트그린카닷컴이 자동차가 아닌 제조사를 선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넥스트그린카닷컴은 자동차의 환경 영향을 평가하고 비교하는 NGC 등급, 성능, 비용 등 다양한 기준으로 수상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코나 일렉트릭은 ‘올해의 차’와 ‘올해의 패밀리카’ 2개 부문에 선정됐다.

넥스트그린카닷컴은 “코나 일렉트릭이 테슬라와 재규어의 전기차와 비교해 1회 충전 시 주행가능한 거리가 결코 밀리지 않고 비용 측면에서는 압도적 우위를 점한다”고 평했다. 이어 “성능, 운전의 즐거움, 저렴한 유지비, 가솔린 차량에 밀리지 않는 주행거리, SUV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 등 다양한 요소을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다. 지난 14일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모델에 적용한 후석승객알림(ROA, Rear Occupant Alert) 시스템이 ‘2018 오토베스트’(AUTOBEST)의 ‘최고안전’ 부문에 선정됐다. 오토베스트는 유럽 31개국 31명의 유럽자동차기자단이 매년 선정하는 상이다. 차량 수상이 아닌 기술(안전) 수상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후석승객알림 시스템은 초음파 센서 감지로 영유아를 비롯한 뒷좌석 동승자의 차량 내 방치사고를 예방해주는 기술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유럽에서 다양한 상을 연이어 수상하며 현대차가 글로벌시장에서 높은 상품성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 같은 호평과 수상이 현대차의 글로벌 판매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8.13하락 12.3709:01 04/26
  • 코스닥 : 748.30하락 2.1309:01 04/26
  • 원달러 : 1159.00하락 1.509:01 04/26
  • 두바이유 : 74.35하락 0.2209:01 04/26
  • 금 : 74.46상승 0.7909:01 04/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