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버스노조 파업 90% 찬성… "임금 서울버스 80% 불과, 대폭 인상돼야"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경기지역 8개 버스회사 노조로 이뤄진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이 파업 찬반투표 결과 91.4%로 파업을 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1일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의 임금협정·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단체교섭이 최종 결렬돼 경기지방노동위원회(경기지노위)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한 바 있다.

경기자동차노조 측은 “저임금 구조로 버스노동자들이 장시간 초과근로에 내몰려 시민 안전이 위협받는다”며 “서울버스의 80%에 불과한 임금이 대폭 인상돼야 한다”고 요구했었다.

노조는 경기지노위 조정기한이 만료되는 오는 27일까지 노사합의가 이뤄진다면 파업을 철회할 것이지만 그때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28일부터 파업에 들어가겠다는 방침이다.

경기자동차노조 소속 조합원은 2800여명, 운행 차량은 2100대 규모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9.31하락 11.1918:03 04/26
  • 코스닥 : 741.00하락 9.4318:03 04/26
  • 원달러 : 1161.00상승 0.518:03 04/26
  • 두바이유 : 74.35하락 0.2218:03 04/26
  • 금 : 74.46상승 0.7918:03 04/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