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자의 친절한 금융] 중기 취업 청년, 연말정산 성공법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연말정산 시즌이 돌아왔다. 연말정산은 월급을 받을 때 원천징수한 소득세를 정산해 더 낸 세금을 돌려주거나 덜 낸 세금을 거둬들이는 작업이다.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13월의 보너스'가 되거나 '세금폭탄'이 될 수도 있다. 

올해는 중소기업에 취직한 청년들의 소득세 감면 혜택이 대폭 확대됐다. 올해 달라진 세법 개정내용이 연말정산에 빠짐 없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준비해보자.

◆중소기업 취업 청년 소득세 감면 90% 상향

국세청에 따르면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은 감면대상 기간이 3년에서 5년으로 연장되고 감면율도 70%에서 90%로 상향된다. 감면 대상도 15~29세에서 15~34세로 확대했다. 34세 이전에 중소기업에 취업한 근로자는 5년간 소득세의 90%까지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고 군대에 다녀온 청년은 군 복무 기간만큼 연령 제한이 늘어난다. 군 복무 기간 인정은 6년이 최대한도다.

신청 방법은 국세청 홈페이지에서 소득세 감면 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아 작성한 뒤 주민등록등본, 근로소득 원천징수 영수증과 함께 회사에 제출하면 된다. 해당 사항에 따라 병역 복무 기간 증명 서류, 장애인 등록증 또는 수첩, 복지카드 사본 등도 같이 내야 한다.

총급여 5500만원(종합소득금액 4000만원 초과자 제외) 이하인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은 10%에서 12%로 인상된다. 공제 한도는 최대 750만원까지다. 단 월세액 세액공제 명세서에 임대차 계약서상 주소지·계약 기간 등을 정확히 기재해야 한다.

총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가 올해 7월 1일 이후에 신용카드로 지출한 도서구입비와 공연 관람비도 30%의 소득공제율이 적용된다. 도서구입비 등 공제대상 금액이 신용카드 소득공제의 한도를 초과하면 최대 100만원까지 추가로 공제를 받을 수 있다.

◆'부족해도 넘쳐도 문제' 중복·분할 공제 체크 

중소기업에 다니는 직장인이 맞벌이 부부일 경우에는 중복·분할 공제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먼저 소득이 있는 배우자를 위해서 의료비를 지출한 경우 이를 지출한 근로자가 공제받을 수 있다. 아내 의료비를 남편이 냈을 경우 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근로자가 기본공제 대상 부양가족을 위해 지출한 교육비는 공제는 가능하지만 맞벌이 부부가 교육비를 중복 또는 나눠서 공제받을 수 없다. 자녀 교육비를 부부 중 누구 쪽으로 올릴지 잘 판단해야 한다. 또 배우자의 기부금을 본인이 공제받을 수는 없다. 자녀와 관련 변경되는 항목도 있다. 6세 이하 자녀 세액공제(6세 이하 자녀가 2명 이상인 경우 1명을 초과하는 1명당 연 15만원 세액공제)는 보편적 아동수당 도입에 따라 폐지됐다. 

반대로 세금환급을 더 받겠다는 욕심에 과도하게 공제를 신청하는 것은 아닌지 살펴봐야 한다. 인적 공제부분에서는 부양가족의 요건을 갖추지 못했는데도 공제대상에 올려서 공제를 받는 사례들이 많다. 부양가족의 경우 연간 소득이 100만원(근로소득만 있는 경우 총급여 500만원)이 넘지 않아야만 기본공제 대상이 된다. 소득이 많은데도 공제를 받은 경우 과다공제가 된다.

임대소득이나 기타소득이 있는 부양가족을 둔 경우 공제대상으로 올릴 때 소득기준에 맞는지 확인해야 한다. 또 맞벌이 부부의 경우 자녀나 부양가족을 중복해서 공제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부양가족이 사용한 신용카드 등 사용액에 대한 공제 역시 중복해서 받을 수 없다.
 
주택임자차임금 원리금 상환공제는 무주택 세대주나 국민주택규모(85㎡ 이하) 이하의 주택을 임차했을 때에만 적용받을 수 있고,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공제는 무주택이나 1주택자가 기준시가 4억원 이하인 주택을 구입하면서 받은 담보대출에 대한 이자상환액만 공제 대상이 된다.

의료비 세액공제도 근로자가 직접 부담하지 않은 의료비, 즉 사내복지기금이나 보험회사,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서 의료비를 보전받은 금액은 공제를 받을 수 없다. 형제가 부모님의 의료비를 쪼개서 공제받는 것도 안 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연말정산 때 소득·세액공제를 잘못 적용해 과다 공제를 받게 되면 줄어든 세금을 다시 내야하고 기간에 따라 최대 10%의 가산세도 부과된다"며 "중복·과다공제 신청으로 세금을 더 내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9.31하락 11.1918:03 04/26
  • 코스닥 : 741.00하락 9.4318:03 04/26
  • 원달러 : 1161.00상승 0.518:03 04/26
  • 두바이유 : 74.35하락 0.2218:03 04/26
  • 금 : 74.46상승 0.7918:03 04/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