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편중된 푸조… 한정판 모델로 '세단' 관심끌기

 
 
기사공유
New 푸조 508 라 프리미어. /사진=푸조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 푸조가 ‘뉴 푸조 508’ 출시를 앞두고 특별 한정판으로 예열에 나섰다. SUV에 판매실적이 편중된 푸조 입장에서는 자사 세단 라인업에 대한 매력을 적극 어필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푸조는 지난 27일부터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La Première) 40대를 한정 판매하기 시작했다. 내년 1월 공식 출시예정인 뉴 푸조 508의 스페셜 에디션이다.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는 마사지 기능이 포함된 고급 나파 레더 시트와 우레탄 소재의 원-피스 대시보드 등으로 고급스러움이 강조됐다. 아이-콕핏(i-Cockpit®)도 한층 진화돼 감각적이고 편리한 주행환경을 선사한다.

▲푸조 특유의 콤팩트한 스티어링 휠과 패들 시프트 ▲디지털 그래픽으로 차량의 정보를 제공하는 12.3인치 헤드업 인스투르먼트 패널 ▲차량의 각종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10인치 터치스크린 ▲전투기 조종석에서 영감을 받은 토글 스위치 등도 매력 포인트다.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에서만 누릴 수 있는 ‘나이트 비전’(Night Vision) 시스템은 차량의 가치를 한층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시스템은 적외선 카메라로 헤드램프가 닿지 않는 200~250m 범위 내의 움직이는 물체나 생물을 감지해 디지털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표시, 운전자에게 보다 안전한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 내부. /사진=푸조
파워트레인은 2.0 BlueHDi 엔진과 EAT8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177마력에 최대토크 40.82㎏·m의 힘을 낸다. 복합 연비는 13.3㎞/ℓ다.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의 외장컬러는 ‘얼티밋 레드’와 ‘네라 블랙’ 등 2종으로 구성됐다. 내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고객에 인도된다. 판매가격은 5490만원이다.(개별소비세 인하 적용 시 5427만원)

푸조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도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의 판매를 위한 전폭적인 지원에 나섰다. 해당 모델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보증기간 1년 연장 혜택 ▲4년 또는 10만㎞ 지정 소모성 부품 무상 지원 ▲수입자동차 최초 유심(USIM)을 탑재해 테더링 없이 실시간 경로 검색이 가능한 통신형 내비게이션 ‘LTE 카블릿’ 무상 탑재 ▲포칼(FOCAL®) 와이어리스 헤드셋 무상 증정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푸조가 이처럼 뉴 푸조 508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뭘까. 국내 수입차시장에서 푸조의 판매실적을 보면 그 답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올 1~11월 푸조의 전체 판매량 중 약 80%가 SUV 모델이다. 푸조의 세단 모델은 전체 판매량의 약 5% 내외 수준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시장에서 SUV 성장세가 지속되면서 이 차급의 판매량이 증대되고 있다. 이는 푸조 역시 마찬가지”라며 “하지만 국내에서 더 나은 판매실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라인업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1.12상승 1.09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