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이해찬 ‘장애인 비하’ 발언에 일제히 공격

 
 
기사공유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해찬 대표가 축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정신 장애인' 발언과 관련해 야당은 29일 "집권 여당의 자질이 의심된다"며 일제히 공격했다.

이 대표는 전날 여의도 민주당 당사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 축사에서 "정치권에 와서 말하는 것을 보면 저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 장애인이 많이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이를 두고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장애인에 대한 비하 논란에 충분히 휩싸일 수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 대표의 발언은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꼬집었다. 윤 대변인은 "이 대표는 장애인에 대한 삐뚤어진 인식과 본인의 볼품없는 인격으로 인해 국민의 실망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해찬 대표의 부적절한 언사가 하루 이틀은 아니지만 여당 대표의 발언이라고는 믿기 힘들다"며 "정치권 수치(羞恥)의 표상인 이해찬 대표는 당 대표에서 물러나는 게 도리"라고 주장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말실수라고 하기에는 너무 심각하다"며 "집권여당 대표라면 말 한마디, 행동 하나에 신중을 기해도 부족할 판인데 귀를 의심할 지경"이라고 했다. 그는 "20년 집권을 호언장담했지만 20년을 갈지 2년을 갈지 모를 일"이라며 "민주당 당원들은 언행 하나하나에 신경 써야 할 처지가 됐다"고 비꼬았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다음번 비하 대상은 누구일지 집권 여당 대표의 '비하 노트'가 나올 지경"이라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집권 여당 대표의 발언인지 귀를 의심케 한다"면서 "이 대표는 깊은 유감을 표하고 죄송하다는 사과를 했지만 사회적 약자에 대한 비하 발언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단순한 사과에 그칠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전날 입장문을 내고 "장애인 여러분을 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깊은 유감을 표하며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한 바 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0.50하락 10.5323:59 04/25
  • 코스닥 : 750.43하락 7.3923:59 04/25
  • 원달러 : 1160.50상승 9.623:59 04/25
  • 두바이유 : 74.35하락 0.2223:59 04/25
  • 금 : 74.46상승 0.7923:59 04/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