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나경원 운영위 질문에 "빈수레 요란, 어휘는 경박"

 
 
기사공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이종철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1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국회 운영위원회 질의에 “빈수레를 끌고 무리하게 과속 패달을 밟으니 시끄럽기만 할 뿐 내용은 없다”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박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빈수레는 늘 덜컹거린다. 사용된 어휘도 속빈강정이고 경박하다”고 말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양두구육·민간사찰 탄핵감·무차별사찰’ 이런 어휘를 구사하려면 확실한 증거가 열거돼야 한다. 그리고 전체를 숨죽이게 하는 긴장의 순간이 있어야 한다”면서 “그러나 말뿐이니 속빈강정처럼 보이게 마련”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런 어휘를 구사하는 그들은 실제 사찰을 당해본적이 있었나 라는 의문이 생겼다”며 지난 정권에서 사찰당했던 일이 떠오른다고 적었다.

박 의원은 “그들은 나를 포함한 야당의원들의 뒤를 캤고 출국기록을 조회하고 옆자리 승객의 신원을 파악했으며 주변사람들의 통장조회도 서슴지 않았다”면서 “또한 가족들을 직장에서 그만두게 만들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BBK의 진실을 2007년 12월엔 ‘주어가 없어서…’로 비껴갈 수 있다고 생각했던 그들이 2018년 12월 마지막 날에 경박한 어휘로 큰소리치는 모습이 저무는 한해를 슬프게 한다”고 적으며 글을 끝맺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이날 오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출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서는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비위 논란이 쟁점이 됐다.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정부를 "양두구육 정권"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양두구육은 앞에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몰래 개고기를 판다는 뜻의 고사성어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은 민간인 사찰, 공무원 휴대폰 압수, 블랙리스트 작성(을 해놓고), 그런데 1인 일탈이라고 한다"라며 "정의, 도덕성을 앞세운 그런 위선에 대해 저는 양두구육의 정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0.03하락 0.12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