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시대 개막, 제야의 종소리 1초 안에 전달했다

 
 
기사공유
1일 새벽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고 김성도 씨의 부인 김신열 씨,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시계방향)이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첫 타종 행사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기해년 보신각 종소리가 5G네트워크를 타고 퍼졌다. SK텔레콤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망과 생중계 솔루션을 활용한 TV 생방송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1일 0시 전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신년 카운트다운, 타종 행사, 인터뷰 등을 엔터테인먼트 채널 'XtvN'을 통해 총 3차례 11분간 실시간 방송했다. 중계에는 지난해 12월1일부터 시작한 5G상용 서비스와 4년간 개발한 SK텔레콤 생중계 솔루션 'T 라이브 캐스터'가 쓰였다.

'T 라이브 캐스터'는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상을 5G·LTE 등을 통해 TV, 개인방송 등 다양한 채널에서 실시간 중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행사, 스포츠 중계 등 미디어 분야 외에 재난·안전을 위한 영상관제분야(강원소방본부, 대구지방경찰청 등)에도 활용되고 있다.

보신각 현장과 시청자간 시차는 거의 없었다. 촬영 영상은 방송 송출시스템으로 1초 이내 전달됐다. 현재 가장 많이 쓰이는 유선 기반 생방송과 전송 속도가 동일한 수준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생중계에 대해 "5G의 고용량 데이터 전송 및 다중 연결 특성을 통해 인파가 몰린 곳에서도 안정적으로 고품질 방송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5G는 최대전송 속도가 4G LTE의 20배인 20Gbps, 지연 속도는 LTE의 1/100인 1ms(0.001초)에 이른다. 또한 LTE가 1㎢ 이내에 사물인터넷과 스마트 기기를 동시에 연결할 수 있는 양이 10만 개인 반면, 5G는 100만 개까지 한꺼번에 연결할 수 있다.

5G는 자율주행 자동차·인공지능·사물인터넷·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을 활성화하는 핵심 기술이다. 5G를 사용하면 네트워크 처리 용량과 빠르기가 향상되는 것은 물론 기지국 서버를 거쳐 다시 단말기로 되돌아오는 속도도 매우 높다. 

현재는 녹화된 영상만을 홀로그램이나 VR로 구현하지만 5G로는 실시간으로 홀로그램을 이용한 집단 영상 통화·VR 게임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반응 속도' 측면에서 많은 우려를 낳았던 자율주행차 역시 돌발 상황에서의 위험도가 대폭 줄어든다. 방대한 빅데이터와 AI로 차량정체와 자연재해 등에도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1.12상승 1.09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