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봉투 NO! CU(씨유)에서 장바구니 빌려가세요!

 
 
기사공유
CU(씨유)가 업계 최초로 장바구니 대여 서비스를 시작했다.
‘CU 장바구니 대여 서비스’는 CU(씨유)에서 상품 결제 시 장바구니를 요청하면 보증금 500원을 받고 기존 대형 비닐봉투 크기의 CU 장바구니(300 x 140 x 420mm)를 대여해 주는 서비스다.

대여한 장바구니는 사용 후 전국의 어느 CU(씨유)에서나 반납이 가능하며, 반납 즉시 보증금을 환급 받을 수 있다.

CU 장바구니는 부직포로 제작해 비닐이나 종이 쇼핑백보다 내구성이 뛰어나 제품의 형태나 무게에 상관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 장바구니 대여 서비스는 주로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운영돼 왔지만, 최근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자는 사회적 여론이 확산되면서 CU(씨유)가 편의점 업계에서는 최초로 해당 서비스를 도입하게 된 것이다.

실제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우리나라 1인당 비닐봉투의 연간 사용량은 무려 420장에 달했다. 국민 1인당 매일 1.2장의 비닐봉투를 소비하고 있는 셈이다.

/ CU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CU(씨유)는 이번 장바구니 대여 서비스 도입을 통해 점포에서 사용하는 비닐봉투의 사용량을 30% 이상 줄여 약 4천 3백 톤의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CU 장바구니 대여 서비스’는 서울 및 수도권 일부 점포를 대상으로 테스트 운영을 거친 후 내년 상반기 차세대 POS 시스템이 전점에 도입되는 시점에 맞춰 전국적으로 확대될 계획이다.

CU(씨유)는 앞서 지난 8월부터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친환경 도시락 용기 도입 ▲무인쇄 아이스컵 도입 ▲종이빨대 도입 ▲에코백 판매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컵홀더 없애기 ▲영수증 줄이기(Paperless) ▲텀블러 이용 시 즉석원두커피 할인 등 종이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환경보호 캠페인도 적극 전개하고 있다.

BGF리테일 생활용품팀 김일두 MD는 “최근 범국민적으로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소비접점에서 고객들이 실천할 수 있는 친환경 소비 대안에 대해 깊이 고민했다”며 “앞으로도 CU(씨유)는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친환경 정책들을 적극 도입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1.90하락 28.6113:29 04/24
  • 코스닥 : 756.04하락 5.3813:29 04/24
  • 원달러 : 1148.80상승 713:29 04/24
  • 두바이유 : 74.51상승 2.5413:29 04/24
  • 금 : 73.77상승 0.4113:29 04/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