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의회, 해외연수 폭행 논란…권도식 "접대부 불러달라"

 
 
기사공유
경북 예천군의회 이형식 의장과 박종철 부의장(왼쪽)이 4일 군의회에서 해외연수기간 중 가이드 폭행사건과 관련, 사과문을 발표하고 고개숙여 사죄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해외연수 기간 중 여행 가이드를 폭행하고 술집 접대부를 요구한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커지고 있다.

8일 경북경찰청과 예천경찰서는 최근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박종철 예천군의회 의원(54)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의원을 포함한 군의원 6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은 지난달 20~29일 7박10일 일정으로 미국 동부와 캐나다 연수를 다녀왔다. 1인당 442만원씩 총 6188만원의 예산이 들었다. 

박 의원은 연수 나흘째인 23일 오후 6시쯤(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버스 이동 중 현지 가이드 A씨를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 4일 잘못을 인정하고 부의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가이드 A씨는 일부 의원이 연수 중 여성 접대부가 나오는 술집에 데려다 줄 것을 요구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같은 요구를 한 당사자는 권도식 무소속 의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 의원들은 운행 중인 버스 안에서 술을 마시며 노래를 부르고 박수를 치는 행동을 보였다. 또 호텔에서는 객실 문을 열어놓고 술을 마시며 고성방가를 서슴지 않았고, 일부 의원은 복도를 돌아다니며 소리를 질러 호텔 투숙객들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한편 예천군의회는 자유한국당 소속 강영구, 김은수, 박종철(부의장), 신동은, 신향순, 이형식(의장), 조동인 군의원 7명과 무소속 권도식, 정창우 군의원 2명 등으로 구성돼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9.31하락 11.1918:03 04/26
  • 코스닥 : 741.00하락 9.4318:03 04/26
  • 원달러 : 1161.00상승 0.518:03 04/26
  • 두바이유 : 74.35하락 0.2218:03 04/26
  • 금 : 74.46상승 0.7918:03 04/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