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유나 사망, 심장마비로 요절 '향년 29세'… "믿어지지 않아"

 
 
기사공유
맹유나 사망. /사진=JH엔터테인먼트

가수 맹유나가 29세의 나이로 요절한 사실이 알려졌다. 오늘(8일) 맹유나 소속사 JH엔터테테인먼트는 "맹유나가 지난해 12월26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졌다. 지병이 있었던 건 아니다. 연말이고 워낙 경황이 없어 알리지 않고, 가까운 지인들끼리 장례를 치렀다"고 전했다.

이어 "맹유나는 오는 6월 정규 3집 앨범을 준비 중이었으며 최근 모대학에서 실용음악과 교수로 초빙받기도 했다. 음악 창작에 대한 스트레스 외에는 특별한 지병도 없었는데 믿어지지 않는다"며 가슴 아파했다.

한편 맹유나는 1989년 10월생으로 지난 2007년 일본에서 드라마ost '봄의 왈츠'로 데뷔했다. 이어 지난해까지 '파라다이스', '고양이마호', '바닐라 봉봉', '장밋빛 인생', '렛츠댄스' 등 정규 2장, 싱글 8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활발히 활동해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