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논란' 구하라, SNS에 의미심장 글 올렸다 삭제… 무슨 일?

 
 
기사공유
전 남차친구와 폭행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지난해 9월 18일 서울 테헤란로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가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가 삭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7일 구하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귀가 담긴 한장의 사진을 올렸다.

가수 구하라가 자신의 SNS에 올렸다 지운 게시글.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은 시집의 한 부분을 찍은 것이다. 구하라가 공개한 시 '달'에는 '컴컴한 밤에만 떠오를 건가요? 난 언제나 떠있지. 다양한 그 모습은 변장술인가요? 난 언제나 둥글지. 언제나 그렇게 높이서만 빛날 건가요? 나에게는 이곳이 땅이지. 나도 그렇게 될 수 있을까요? 나에게는 그대가 달이지'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와 함께 별다른 설명은 없었지만 다수의 네티즌들은 구하라가 자신의 심경을 담은 시를 올린 것 아니냐는 추측을 하고 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구하라는 이 글을 삭제했다.

한편 구하라와 남자친구 최종범씨는 지난해 9월13일부터 쌍방폭행 여부를 두고 법정 공방을 벌여왔다. 그러다 구하라가 '동영상 협박'을 주장하며 최씨를 강요, 협박, 성폭력 처벌법 등의 혐의로 추가 고소하면서 새 국면을 맞았다.

 

권준영 kjykjy@mt.co.kr

머니s 권준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6.15상승 2.3818:03 04/19
  • 코스닥 : 762.57상승 9.0518:03 04/19
  • 원달러 : 1136.90보합 018:03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18:03 04/19
  • 금 : 71.07하락 0.2618:03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