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석으로 연결하는 듀얼 스마트폰 특허 출원

 
 
기사공유
/사진=WIPO

삼성전자가 두개의 화면을 분리해 각각 작동하다가 하나의 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는 듀얼디스플레이 특허를 출원했다.

미국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지난 6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두개의 디스플레이와 작동방법을 가진 전자장치의 특허를 출원했다”며 “지난해 6월 말에는 같은 내용의 특허를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에 출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기술은 두개의 독립된 스마트폰을 각각 따로 사용하다가 하나의 디스플레이로 합칠 수 있다. 두개의 스마트폰은 각자 작동할 수 있으며 프로세서와 메모리, 디스플레이도 갖췄다. 스마트폰 내부에는 자석이 탑재돼 있어 여러방향으로 연결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가장 기본적인 연결방식을 2개의 디스플레이를 좌우로 연결하는 방법이다. 이 경우 두 스마트폰 사이에 공백이 생기며 완벽하게 연결은 되지 않는다. 다만 하나의 화면으로 사용할 수는 있다. 물론 각자 다른 단말기의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 기술이 출시를 앞둔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에는 적용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1.12상승 1.09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