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뚝 떨어지는 아파트값… 짙어지는 매수 관망세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의 부동산시장 규제로 아파트값이 계속 떨어지면서 매수 관망세가 더 짙어지는 분위기다.

9일 KB국민은행 부동산 정보 사이트인 리브온의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주택 매수우위지수는 2015년 1월(41.0) 이후 47개월 만에 최저수준이자 전월 대비 13포인트 떨어진 51.5다.

매수우위지수는 부동산중개업체 1100여곳을 대상으로 주택 매도자와 매수자 중 어느 쪽이 많은지를 조사해 산출하는 지수로 100을 넘으면 매수자가, 100미만이면 매도자가 상대적으로 많다는 뜻이다.

서울 주택시장은 지난해 9·13부동산대책 발표 직전까지 매수우위지수가 조사 이래(2000년 1월) 최고치인 164.5를 기록했지만 대책 발표 이후 분위기가 급반전돼 매수우위지수가 3개월 연속(164.5→86.0→64.5→51.5) 급감했다.

지역별로는 강북(14개구)의 매수우위지수가 47.1, 강남(11개구)은 56.0을 기록해 강북의 매수세가 상대적으로 더 위축된 분위기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 건수 기준)이 2314건으로 9·13대책이 발표된 같은해 9월(1만2243건) 대비 5분의1 수준까지 감소한 만큼 당분간 매수 위축에 따른 서울 주택 거래절벽 현상이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1.12상승 1.09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