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정호근, 자녀 사망에 '무속인' 삶 선택

 
 
기사공유
사람이좋다 정호근 자녀사망. /사진=MBC 방송캡처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정호근이 자녀 사망이 자신을 무속인의 길로 이끌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무속인으로 새 삶을 사는 정호근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정호근은 "사람의 인생 알다가도 모른다"면서 지난 2015년 내림굿을 받으며 무속인의 삶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30년간 배우생활을 하면서 고민을 반복했다는 정호근은 "할머니가 무속인이다. 신령님을 모셨다. 그 줄기가 나에게까지 내려올 줄 전혀 몰랐다"면서 "집 안에 무병을 앓는 일이 있었다고 들었다. 아무 이유없이 몸이 아프고 아무리 애를 써도 일이 안되고 때로는 주변사람까지 해치는 거 같았다.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것이 이 세상에 벌어진다"고 말했다.

이뿐 아니라 정호근에게는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다. 정호근은 16년째 기러기 아빠라고 밝히며 "우리 나름대로 사연이 많았다. 아이들을 건강하게 키우기 위해 그쪽의 의학 기술의 도움을 받고자 미국을 갔던 게 이렇게 십몇년 동안 헤어져 살게 될 줄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정호근의 큰딸은 미숙아로 태어나 27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고 막내아들 역시 3일만에 숨을 거뒀다.

정호근은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미국을 찾아 막내아들이 잠든 곳을 찾았다. 정호근은 "막내딸 수원이가 아들, 딸 쌍둥이였다. 수원이가 누나였고, 그 녀석이 동생이었는데 3일 만에 내 품에서 갔다"면서 "우리 큰 딸도 그렇게 되고, 막내아들도 아기 때”라고 아픈 사연을 말했다.

정호근은 과거 막내아들뿐만 아니라 27개월 만에 사망한 큰딸까지 연이은 자녀들의 죽음에 무속인의 길을 걷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자식은 가슴에 묻는다고 하지 않나. 옛 어른들 말씀을 들었을 때 ‘가슴에 묻는다는 표현이 뭐야?’고 생각했다. ‘아 이런 거구나. 그런데 왜 그런 일이 내게 있지? 왜 내게 생겼지? 내가 전생에 너무 많은 죄를 지었나?’ 별의별 생각을 다 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보고 싶다. 큰딸 아이도 그렇고 우리 막내 아들도 그렇고”라며 아이를 잃은 아픔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6.38하락 14.1209:25 04/26
  • 코스닥 : 747.44하락 2.9909:25 04/26
  • 원달러 : 1160.50보합 009:25 04/26
  • 두바이유 : 74.35하락 0.2209:25 04/26
  • 금 : 74.46상승 0.7909:25 04/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