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 항공권 예약팁… "16주 전·11월 노려라"

 
 
기사공유
최적의 항공권 예약시점. /인포그래픽=스카이스캐너
해외여행 항공권을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시점은 출국 16주 전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월별 항공권 요금은 11월이 가장 저렴했다.

이는 전세계 여행 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가 9일 밝힌 '2019 최적의 항공권 예약 시점'에 따른 것이다. 이 보고서는 최근 3년간 한국인 여행객이 검색한 전세계 22개국 해외 항공권 수억 건의 요금 추이를 분석한 것이다.

그 결과, 한국에서 출발하는 항공권을 구입할 때에는 16주 전에 예약해야 같은 조건의 항공권보다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지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출국 16주 전 항공권을 구입하면 평균 12%가량 요금이 저렴했다.

16주가 너무 이르다면 최소 9주 전에는 항공권을 예약해야 비용 절감을 할 수 있다. 평균 출국 8주 전부터는 해외 항공권 요금이 연평균 가격보다 올라가는 양상을 보였다. 어떤 여행지든 최소 9주 전에는 항공권을 예약해야 평균보다 비싼 요금을 지불하는 일을 피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일찍 예약할수록 대부분의 항공권이 더 저렴한 편이나 특히 급부상 여행지일수록 구입 시점에 따라 요금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일례로 여러 예능이 조명한 헝가리행 항공권은 출국 23주 전 구입 시 연평균 요금보다 20%가량이, 포르투갈은 24주 전 18%가량 요금이 저렴했다.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인 일본은 일찍 예약할 경우 평균 12%까지, 대표적인 가족 휴양지인 괌은 평균 8%까지 비용 절감이 가능했다.

한편 우리나라 제주의 경우 출발 11주 전(-9%)이 항공권을 가장 알뜰한 요금에 예약할 수 있는 시기였다.

연말에 연차소진을 위해 해외여행을 떠난 적이 있다면 올해는 일정을 조금 앞당기는 편이 좋다는 결과가 나왔다. 항공권이 가장 저렴한 달은 11월로, 연평균보다 17%가량 낮았다.

합리적인 비용에 휴가를 떠나고 싶다면 6월 얼리버드 휴가를 노려볼 만하다. 6월은 11월과 3월에 이어 항공권이 저렴한 달이다. 일본(-14%), 태국(-16%), 베트남(-14%) 등 한국인 인기 여행지 다수가 6월에 여행을 떠날 경우 연평균보다 저렴한 요금에 항공권 예약이 가능했다.

항공권 요금이 가장 비싼 시기는 추석 연휴가 껴있던 9월이다. 9월에 여행을 떠나면 평균 10%가량 항공권 요금이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전통적인 여행 성수기 7월(+6%)과 8월(+5%)이 비쌌다. 

스카이스캐너는 "올해는 징검다리 공휴일이 다수 포진해 있고 워라밸 문화의 정착으로 연차를 엮은 주말 휴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연초에 미리 계획을 세워 준비한다면 좀 더 알뜰한 비용으로 해외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71하락 0.0918:03 05/20
  • 코스닥 : 702.08하락 12.0518:03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8:03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8:03 05/20
  • 금 : 72.46상승 0.4218:03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