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크라이온-비즈모델라인 업무 제휴 체결… 스마트시티용 무회로 전기절전기 원천특허 제공 관련

 
 
기사공유
산업체 공장 및 상업용 절전기를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씽크라이온(대표 정정용)이 특허투자 전문회사인 비즈모델라인(대표 김재형)과 IoT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시티용 무회로 전기절전기에 관련한 원천특허 제공에 대한 업무제휴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씽크라이온 정정용 대표(좌)와 비즈모델라인 김재형 대표가 제휴를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씽크라이온이 개발한 무회로 전기절전기는 공장에서 발생하는 고주파 및 열잡음을 제거하여 전력손실을 최소화하는 장치로 국내에서 판매 중이다. 절전율은 공장의 경우 7%~10% 수준인데, 이는 산업체(제조업) 공장 전체에 설치 시 원자력 발전소 3.4기를 감축할 수 있는 효과라는 업체 측의 주장이다.

이번 업무 제휴한 특허는 산업용 절전기 제조기술, 절전기능과 IoT 기능이 부가된 멀티 콘센트 제조기술, 절전기능과 IoT 기능이 부가된 벽면 스마트플러그 제조기술, 절전기능과 IoT 기능이 부가된 가정내 절전관리시스템 기술, 전력관리시스템을 통한 데이터 수집 및 DB화 기술 등이 포함되었으며, 특허 건수는 총 110건 이상이다.

비즈모델라인 김재형 대표는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씽크라이온의 절전 재료 기술에 IoT 특허를 추가함으로 국내외 절전기 시장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것”이라며 “특히 IoT 기능이 탑재된 절전형 멀티콘센트, 절전형 스마트 플러그 및 관리시스템을 통해 전기 수용가의 전기사용 성향에 대한 빅데이터 수집에도 한 몫을 담당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씽크라이온 정정용 대표는 “전력요금 인상이나 대국민 계도를 통하여 전기 사용량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술측면의 절전에도 이제는 관심을 기울일 때”라며 “절전과 공장 기계설비 보호 및 국제기후변화 협약에 따른 탄소배출 감축을 위해서 무회로 전기 절전기를 도입할 때”라고 조언했다.

한편 비즈모델라인은 발명 전문가 집단으로, 자체적으로 발굴하여 출원한 특허가 3800여개가 넘고, 최근에는 30여개 기업에 특허 투자를 유치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1.12상승 1.09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