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자, 법정서 호통… "돈 없어서 국선 쓰는 것 아냐"

 
 
기사공유
전두환 정권 당시 '어음 사기 사건'으로 구속됐던 장영자 씨가 사기혐의로 네번째로 구속돼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1980년대 희대의 어음 사기 사건으로 이름을 알린 '사기계의 큰손' 장영자씨(75)가 네번째 구속된 가운데 법정에서 "변호사 선임 비용이 없어서 국선 변호인을 선임한 게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최진곤 판사는 8일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장씨에 대한 11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장씨는 이날 방청석에 앉은 기자들을 본 뒤 최 판사에게 "오늘 저희 식구가 아닌 분들이 많으신데 기자들인 것 같다"며 "그런데 변호인에 대해서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보석이 기각돼서 변호인이 줄사퇴하고 선임비용이 없어서 국선을 선임했다고 기자들이 계속 기사를 쓰는데 재판장께서 해명해주실 일인지 아닌지는 모르겠다"며 "재판장이 좋은 변호인을 추천해주면 재판장과 소통하기 위해서 국선을 원한다고 한 것은 맞다. 그걸 갖다가 변호인 선임비용이 없어서 그런다고 하면 안 된다"고 소리쳤다. 

장씨는 자신의 죄에 대한 언급보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보도에 대한 항의를 먼저 한 것이다. 그는 기존 사선 변호인 대신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를 맡았던 국선 변호인 강철구 변호사를 선임한 바 있다.

장씨는 "재판장과 소통을 투명하게 하기 위해 국선을 해달라고 했고, 제가 구치소에서 접견해본 바 매우 젊은 분이고 상당히 신뢰가는 분이었다"며 "이 사건 자체가 확대되는 것 자체도 이상하다. 수준있는 로펌이 하는 것도 우스워서 그대로 하려던 것이고 이 사건 재판을 잘해주실 수 있는 변호인을 선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자들이 쓰고 싶은대로 쓴다"며 "나쁜 일이라고 하면 벌떼 같이 달려들어서 쓸 텐데 이제는 팩트대로 써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제가 변호사한테 골동품을 팔아달라고 했다는 걸 칼럼이라고 버젓이 내고 있는데 자제해달라. 팩트를 안 쓸 때는 법적 대응을 단호하게 한다"며 기자 실명을 거론했다. 

한편 장씨는 남편 고 이철희 전 중앙정보부 차장 명의 재산으로 불교 재단을 만들겠다고 속이거나 급전을 빌려주면 넉넉히 원금과 이자를 갚겠다는 등 사기 행각을 벌여 수억여원을 챙긴 혐의로 구소기소됐다. 

장씨는 지난 1982년 '어음 사기 사건' 이후 구속과 석방을 반복해오다 지난 2015년 1월 교도소에서 출소했다. 하지만 올해 1월 4번째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보석을 청구하기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1.12상승 1.09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