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이용자 1000만 시대, '게임 판도' 뒤집을까

 
 
기사공유
/사진=스마일게이트
지난해 PC방 이용자가 1000만명을 넘어서며 온라인게임 흥행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와 ‘배틀그라운드’의 양강구도가 지속되는 가운데 MMORPG와 배틀로얄의 대결로 압축될 전망이다.

11일 PC방 통계서비스 더로그에 따르면 2017 게임백서 자료를 근거로 지난해 PC방 유저규모를 추정한 결과 1000만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 1회 PC방을 이용하는 유저가 월 평균 6.2회 방문하고 2.3시간씩 체류했다고 가정한 수치다.

게임업계는 올해 온라인게임시장이 MMORPG와 배틀로얄 장르간 경쟁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하반기 들어 ‘포트나이트’, ‘콜오브듀티: 블랙옵스4’ 등 배틀로얄장르 신작이 출시됐지만 업계의 예상과는 달리 PC방 점유율 상위권에 들지 못하며 주춤했다. 이미 배틀그라운드가 관련 장르를 선점한 가운데 e스포츠 흥행 및 콘텐츠업데이트에 따라 점유율 변화도 예상된다.

MMORPG장르는 로스트아크의 흥행에 힘입어 점유율 경쟁이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미 넥슨이 온라인MMORPG ‘아스텔리아’로 도전장을 던진데 이어 엑스엘게임즈가 ‘아키에이지’ 대규모업데이트 ‘정원으로 가는 길’을 론칭해 반등을 노린다.

/사진=엑스엘게임즈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리마스터’까지 가세할 경우 한동안 잠잠했던 MMORPG붐이 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리마스터 버전은 1920X1080 와이드 해상도 풀HD급 그래픽을 적용하고 이용자 조작없이 플레이 가능한 ‘자동사냥(PSS)’, 9번째 신규클래스 ‘검사’, 월드공성전 등 다양한 콘텐츠가 추가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LoL과 배틀그라운드의 양강구도 속 혼전양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8일 더로그 기준 PC방점유율 순위를 보면 배틀그라운드에 이어 피파온라인4가 7.94%를 기록해 오버워치를 제치고 3위를 기록했다. 3위부터 5위와의 격차가 1%도 나지 않는 만큼 영원한 강자는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더로그 관계자는 “배틀그라운드와 LoL이 PC방 사용시간을 견인했고 피파온라인4·로스트아크 등 신작이 힘을 보탰다”며 “트렌드는 모바일로 옮겨갔지만 1000만명이 넘게 PC방을 방문하며 게임공간으로 적합했다는 것을 입증한 셈”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1.12상승 1.09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