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디비 모욕 혐의' 래퍼 블랙넛 유죄… 징역 6월, 집유 2년 선고

 
 
기사공유
래퍼 블랙넛. /사진=뉴시스

래퍼 블랙넛이 래퍼 키디비를 모욕한 혐의로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1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지법 형사5단독(김현덕 판사)는 이날 오전 열린 재판에서 블랙넛에게 키디비 모욕 혐의로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160시간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블랙넛)의 예술의 자유가 중요한 만큼, 피해자(키디비)의 인격권과 명예감정도 매우 소중하다"면서 "(블랙넛이) 성적으로 희화화하는 행위를 계속해 집요하게 추가 피해를 가했다. 재판 중에도 뉘우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사에) 피해자의 예명을 적시했고 성적 비하의 의미를 내포하는 단어로 구성했다. 저속한 표현을 사용할 때 굳이 특정 이름을 명시적으로 지칭할 이유를 찾을 수 없고, 피해자와 친분이 있던 것도 아니다"라며 "힙합 장르의 특성을 고려해도 (표현이)저급하고, 성적인 비하 글을 SNS에도 올린 점 등을 고려하면 모욕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앞서 블랙넛은 2017년 저스트뮤직의 컴필레이션 앨범 '우리 효과' 수록곡 '투 리얼(Too Real)', '인디고 차일드(Indigo Child)' 등에서 키디비가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단어를 사용했다 피소됐다. 키디비는  2017년 6월 블랙넛을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모욕죄 등을 적용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뿐 아니라 키디비는 블랙넛이 피소되기 이전인 2016년에 2차례, 피소 이후인 2017년 7월과 9월 각각 1차례 씩 총 4차례에 걸쳐 공연에서 자신을 모욕하는 행위를 했다며 2017년 11월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추가로 고소했다. 두 사건은 병합돼 심리가 진행됐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6.15상승 2.3818:03 04/19
  • 코스닥 : 762.57상승 9.0518:03 04/19
  • 원달러 : 1136.90보합 018:03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18:03 04/19
  • 금 : 71.07하락 0.2618:03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