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김예령 기자, 뜬구름잡는 질문 말아야"

 
 
기사공유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태도 논란’에 휩싸인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의 질의태도를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기자가 기자를 비판하다’는 글을 통해 “구체적인 답변을 원하면 구체적인 질문을 하라”며 김예령 기자의 질문방식을 질타했다. 이와 함께 최경영 KBS 기자가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예령 기자의 질문방식을 비판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캡처해 함께 올렸다.

그는 “구체적인 질문을 하려면 구체적인 자료를 준비하고 공부하라. 뜬구름 잡는 이미지에 기반한 질문은 하지마라!”는 최경영 기자의 지적을 인용한 뒤 “맞는 말씀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기자단의 질의응답에서 김예령 기자는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었고 국민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대통령께서 현 기조를 바꾸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는 질문을 했다.

이에 최경영 기자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무슨 정책인지도 질문에는 나오지 않고 ▲무슨 경제가 어떻게 잘못됐다는 건지도 알 수 없고 ▲그러니 인과관계는 당연히 나오지 않고 이미지로만 질문하는 방식”이라며 문제점을 짚었다.

그러면서 “질문을 하고 싶다면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하라”며 “말을 모호하게 시작하니까 마지막 나오는 질문도 추상적이고 인상비평만 하는 것 같은 이상한 질문이 되고 마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질의응답과 관련 “짜여진 각본없이 자유롭게 질문하고 자유롭게 답변했다. 어떤 질문이라도 할 수 있고 어떤 질문에도 막힘없이 답변했다”며 “질문지도 답변지도 따로 준비되지 않은 것은 자신감이다. 받아 읽고 받아쓰지 않은 진정한 회견. 우리는 이런 대통령을 원했다”라고 문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캡처.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9.31하락 11.1918:03 04/26
  • 코스닥 : 741.00하락 9.4318:03 04/26
  • 원달러 : 1161.00상승 0.518:03 04/26
  • 두바이유 : 74.35하락 0.2218:03 04/26
  • 금 : 74.46상승 0.7918:03 04/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