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갑내기' 손예진-현빈, 동반여행설… "사실무근"

 
 
기사공유
배우 손예진, 현빈. /사진=손예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손예진과 현빈이 미국으로 함께 여행을 떠났다는 소문에 휩싸인 가운데 이들 소속사 측은 "동반여행설은 사실 무근"이라며 부인했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두 사람이 미국 LA에서 여행 중이라는 목격담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누리꾼은 "이들이 한 식당에서 부모님과 식사하는 모습을 봤다"고 글을 올렸다.

이에 손예진의 소속사 관계자는 "여행 중인 것은 맞지만 현빈과 함께 간 건 아니다"고 해명했다. 현빈의 소속사 측도 "해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출국했지만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협상'에서 호흡을 맞췄다.

한편 손예진은 1982년생으로 올해 38세다. 현빈 역시 1982년생으로 두 사람은 동갑내기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1.79상승 8.0209:47 04/19
  • 코스닥 : 759.27상승 5.7509:47 04/19
  • 원달러 : 1136.80하락 0.109:47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09:47 04/19
  • 금 : 71.07하락 0.2609:47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