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왕따 논란 이후 1년 만에 폭로…"가해자·피해자 바뀌었다"

 
 
기사공유
김보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사진=뉴스1

지난해 2018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던 김보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가 1년 만에 심경을 고백한다.

10일 채널A '뉴스A LIVE'가 공개한 김보름 단독 인터뷰 예고편에서 김보름은 "당시 피해자와 가해자가 바뀌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괴롭힘을 당했다. 가해자가 소리를 지르고 욕을 했다. 쉬는 시간에 라커룸으로 불려가서 1시간이고 2시간이고 폭언을 들을 때가 많았다"고 말했다.

김보름은 "이런 부분은 부모님께 말씀드린 적 없고 그 누구에게도 말한 적 없다. 그래서 더 조심스러웠던 부분"라고 설명했다. 

김보름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 출전했다. 당시 김보름과 박지우는 함께 출전한 노선영을 멀찍이 떨어뜨린 채 경기를 마쳐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경기 후 김보름은 "마지막에 노선영 선수와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고 인터뷰를 해 노선영을 고의적으로 왕따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5월 대한빙상경기연맹 감사를 통해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이렇게 왕따 논란은 일단락됐지만 이후 김보름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보름은 오늘(11일) 오전 10시50분 '뉴스A LIVE'에 출연해 '왕따 논란'에 대한 이야기를 밝힌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29상승 26.6811:36 10/14
  • 코스닥 : 640.79상승 7.8411:36 10/14
  • 원달러 : 1182.90하락 5.911:36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1:36 10/14
  • 금 : 60.44상승 2.6711:36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