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맞아 '다산의 마지막 공부', '내 치즈는 어디에서 왔을까?' 등 자기계발서 인기

예스24 1월 2주 종합 베스트셀러

 
 
기사공유
예스24가 10일 발표한 1월 2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혜민 스님의 신작 에세이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이 4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추리 동화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7>은 네 계단 올라간 2위를 기록했고, 세계 30여 개국에 출간된 인기 어린이 도서 <104층 나무 집>은 열여섯 계단 성큼 뛰어 3위에 등극했다.

한편 前 하버드대 심리학과 교수 조던 피턴슨의 신간 인문서 <12가지 인생의 법칙>과 김난도 서울대 교수가 이끄는 서울대 생활과학연구소 소비트렌드 분석센터의 2019년 트렌드 전망서 <트렌드 코리아 2019>는 각각 한 계단씩 내려간 4위, 5위다.

신년을 맞아 자기계발서에 대한 관심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유교 경전 ‘심경’의 주요 구절을 오늘날의 감각에 맞게 풀어낸 <다산의 마지막 공부>는 세 계단 내려가 10위에, 전 세계에서 2800만부에 달하는 판매량을 기록한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의 후속작 <내 치즈는 어디에서 왔을까?>는 14위로 순위권에 진입했다.

학습서를 찾는 독자들의 손길도 분주해졌다. 초중등 학부모를 위한 독서교육 지침서 <공부머리 독서법>은 열 계단 올라 7위에 안착했다. ETS 독점제공 문제들로 구성된 'ETS 토익 정기시험 기출문제집 1000 LISTENING 리스닝'과 주제별 연상암기로 쉽고 재미있는 단어 학습이 가능한 <해커스 토익 기출 보카>는 전 주와 마찬가지로 각각 8위, 9위를 유지했다.

리커버 도서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도 여전하다. 2018 예스24 베스트셀러에서 1위를 차지한 곰돌이 푸의 힐링 에세이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겨울 에디션은 여덟 계단 내려가 19위를 기록했고, 100쇄를 맞은 <언어의 온도> 스페셜 에디션은 두 계단 오르며 13위로 안착했다. 100쇄 인쇄를 기념해 특별 에디션으로 표지를 갈아 입은 김수현 작가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는 전 주 대비 세 계단 오른 15위다. 지난 주 새롭게 순위권에 진입한 삼성전자 권오현 회장의 33년 조직 경영 전략을 담은 <초격차> 예스24 단독 리커버 특별판은 20위로 순위를 유지했다.

이 밖에도,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 등장 후 순위 역주행을 시작한 나태주 시인의 시집 <꽃을 보듯 너를 본다>는 한 계단 내려가 6위에 자리했고, 기욤 뮈소의 신간 장편소설 <아가씨와 밤>은 세 계단 내려가 12위를 기록했다.

사람의 마음에 대한 통찰과 치유 내공을 밀도 높게 담아낸 정혜신의 인문서 <당신이 옳다>와 영국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올랐던 런던 신예 작가 다니엘 콜의 데뷔작 <봉제인형 살인사건>은 각각 11위, 16위에 오르며 순위권에 진입했다.

tvN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3’ 마지막회에서 소설가 김영하가 추천하며 화제가 된 <내 어머니 이야기>의 개정판은 여섯 계단 내려가며 18위에 안착했고, 배우 하정우의 두 번째 에세이 <걷는 사람, 하정우>는 17위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0.50하락 10.5318:01 04/25
  • 코스닥 : 750.43하락 7.3918:01 04/25
  • 원달러 : 1160.50상승 9.618:01 04/25
  • 두바이유 : 74.57상승 0.0618:01 04/25
  • 금 : 73.67하락 0.118:01 04/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