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장용 칭찬에 부끄러워 하는 이순재… "빨리가라"

 
 
기사공유
배우 이순재와 장용 모습. /사진=KBS '인간극장' 캡처

배우 장용이 이순재와의 오랜 친분을 과시해 눈길을 끈다.

11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의 '거침없이 직진'에서는 이순재의 삶이 전파를 탔다.

장용은 이순재와 다양한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춰온 막역한 사이. 현재는 한 작품에서 같은 역할에 더블 캐스팅돼 무대 연기를 펼쳐오고 있다.

장용은 이순재를 두고 "많은 젊은 배우들이 부러워한다. 동시에 '과연 내가 저 나이가 됐을 때도 저럴 수 있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멘토이자 롤 모델이자 부러워하는 선배님이다"라고 말하는 장용에게 이순재는 "빨리 가라"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장용은 또 "이순재가 건강하니까 제일 좋다"고 미소 지으며 그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7.55상승 1.4511:23 01/17
  • 코스닥 : 692.06하락 1.3211:23 01/17
  • 원달러 : 1121.30상승 1.211:23 01/17
  • 두바이유 : 61.32상승 0.6811:23 01/17
  • 금 : 60.15상승 1.5211:23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