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트리지움 최대 5000만원 하락… 서울 아파트값 하락폭 확대

 
 
기사공유
서울 송파구 잠실일대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내림세로 전환되는 지역이 확대됐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둘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0.08% 하락하며 9주 연속 약세다.

지난주 서울 25개구 중 매매가 약세를 기록한 곳은 6곳에 불과했지만 이번주에는 11곳이 하락했다. 한 주 사이 약세를 기록한 지역이 2배가량 늘어난 셈.

정부 규제 부담에 수도권에서 전반적으로 매물이 늘었지만 거래로는 이어지지 못했다. 지난해 말 정부의 3기 신도시 후보지 발표 이후 저가 매물을 기다렸던 수요층도 관망으로 돌아선 상황. 또 앞으로 보유세 부담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주택자의 처분 매물도 늘어날 조짐이다.

주요 자치구별로는 송파(-0.40%), 양천(-0.13%), 강동(-0.11%), 강남(-0.08%), 성북(-0.08%), 노원(-0.04%) 순으로 떨어졌다.

특히 송파를 중심으로 매물이 쌓이며 거래절벽 우려감이 커졌다. 잠실동 트리지움과 엘스, 주공5단지가 1500만~5000만원이 떨어졌다.

전세의 경우 강동(-0.39%), 성북(-0.22%), 송파(-0.19%), 금천(-0.18%), 동작(-0.16%), 서대문(-0.16%)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전세 역시 매물이 늘었지만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지 않는 모습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되고 있어 시세보다 저렴한 급매물이 계속 늘어날 경우 가격 하락폭이 커질 수 있다”며 당분간 신중한 접근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0.03하락 0.12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