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주주들, 성폭력 임원에 거액 안긴 이사회 고소

 
 
기사공유
/사진=로이터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주주들이 사내 성폭력 사건을 은폐하고 문제를 일으킨 임원에게 거액을 지불했다는 이유로 이사회를 고소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CNBC에 따르면 알파벳 주주들은 이날 캘리포니아주법원에 이사회 구성원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주주들은 지난해 10월 구글이 사내 성폭력사건을 부적절하게 처리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근거로 이사들을 고발했다. 당시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구글은 임원들이 일으킨 성폭력 사건을 조사하고도 이를 은폐하려 했다. 성폭력 사건을 일으킨 앤디 루빈에게는 9000만달러의 주식보상금도 지급했다.

주주들은 이사회 고소장을 통해 “알파벳 이사회는 구글의 수많은 고위 임원들의 성폭력에 대해 알고있다”며 “내부 조사 후에도 이를 밝히지 않았으며 임원들이 고액의 급여를 받고 퇴직하는 것을 허용했다”고 지적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