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 마이크로닷, '20년 전 원금'으로 합의 시도?

 
 
기사공유
래퍼 마이크로닷. /사진=SBS PLUS 제공

부모의 사기논란이 불거진 뒤 자취를 감춰 ‘잠적설’이 도는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이 측근을 통해 피해자와 접촉, ‘원금 변제’를 내세우며 합의를 시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SBS funE는 11일 마이크로닷의 가까운 친척이 마이크로닷 부모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일부 피해자들과 극비리에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SBS funE에 따르면 마이크로닷의 친척은 피해자에게 “마이크로닷의 부모에게 합의의사가 있고 마이크로닷과 산체스 형제가 한국활동을 하고 싶어 하기 때문에 더 늦기 전에 합의를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마이크로닷 측의 합의조건이 20년 전 채무에 대한 원금 변제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피해자들은 “IMF 시기에 수천~수억원을 빌리고 사라졌다가 20년이 흐른 뒤 나타나서 원금을 갚겠다고 하니 황당하지 않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20년 전 그 돈이면 서울에 집을 몇채를 살 수 있는데??”, “거참 원금?? 21세기인데?? 물가가 얼마나 올랐나요?” 등의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마이크로닷과 산체스 형제의 부모 채무 논란은 지난해 11월 불거졌다.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주변 지인에게 돈을 빌린 후 뉴질랜드로 도망갔다는 내용이 퍼지자 마이크로닷은 "아들로서 책임을 지고 문제를 해결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럼에도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자 충북 제천경찰서도 검찰로 넘겼던 관련 사건을 재조사하기로 결정, 뉴질랜드에 체류 중인 부모를 소환하기 위해 인터폴 적색요청까지 내렸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9.31하락 11.1918:03 04/26
  • 코스닥 : 741.00하락 9.4318:03 04/26
  • 원달러 : 1161.00상승 0.518:03 04/26
  • 두바이유 : 74.35하락 0.2218:03 04/26
  • 금 : 74.46상승 0.7918:03 04/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