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달의 뒷면, 중국 우주강국 면모 과시

 
 
기사공유
달의 뒷면을 360도 촬영한 사진. /사진=CNSA

중국이 11일 세계 최초로 달의 뒷면을 공개했다.

중국 국가항천국(CNSA)은 이날 무인 달 탐사선 창어4호의 꼭대기에 설치한 카메라로 달의 뒷면을 담은 360도 파노라마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중계위성 ‘췌차오’를 통해 지구로 전송됐다. 췌차오는 창어4호에서 전송된 데이터를 지구로 연결하는 위성이다. 달은 공전주기와 자전주기가 같아 뒷면이 지구 방향으로 향하지 않는다. 때문에 원활한 통신을 위해서는 중계위성이 필수다.

/사진=CNSA

CNSA에 따르면 창어4호에서 분리된 탐사로봇 위투2호는 달 표면이 섭씨 100도 넘게 올라갔을 때 활동을 멈췄다. 이후 기온이 적정수준으로 내려간 10일 활동을 재개했다.

한편 창어4호는 지난 3일(현지시간) 오전 10시26분 세계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했다. 그간 달 뒷면 착륙은 미국, 러시아 등 우주기술 강국도 해내지 못한 과제였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9.31하락 11.1918:03 04/26
  • 코스닥 : 741.00하락 9.4318:03 04/26
  • 원달러 : 1161.00상승 0.518:03 04/26
  • 두바이유 : 74.35하락 0.2218:03 04/26
  • 금 : 74.46상승 0.7918:03 04/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