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장님' 양승태, 혐의사실 부인… "기억나지 않는다"

 
 
기사공유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검찰 출석 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입장발표를 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실무진에서 한 일에 대해 알지 못한다.”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에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71·사법연수원 2기)이 11일 검찰 소환조사에서 혐의사실을 대체로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기억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부터 일제 강제징용 재판개입 의혹, 법관 사찰 및 블랙리스트 의혹 등과 관련한 혐의 진술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혐의 전반에 대해선 부인하면서도 사실관계가 명확한 부분에 대해선 인정하는 부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제 강제징용 재판개입 혐의는 특수1부 단정한 부부장검사가 신문을 진행했고, 오후 4시쯤부터는 법관 사찰·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박주성 부부장검사가 바통을 이어받아 진술을 청취 중이다.

검찰은 신문 과정에서 '피의자' 대신 '원장님'으로 호칭하며 사법부 전직 수장을 예우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도시락으로 간단히 점심을 해결한 것으로 전해진다.

양 전 대법원장은 각종 사법행정권 남용과 관련한 40여개 혐의를 받고 있다. 혐의사실이 방대한 만큼 이날 소환 이후에도 2~3차례 추가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검찰은 2차, 3차 조사가 필요한 만큼 이날 소환조사는 가급적 자정 전에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0.03하락 0.12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