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그리팅맨' 건립 프로젝트 등 남북교류 협력 사업 시동

 
 
기사공유
▲ 그리팅맨. / 사진제공=연천군
연천군은 새해 들어 북·미정상회담, 남·북 정상회담 등의 재개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남북관계자 긍정적으로 지속될 것이 예상됨에 따라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연천군은 그동안 추진해 오던 남북을 중심으로 한 국제유소년 축구대회와 더불어 임진강에 도래하고 있는 천연기념물 두루미와 북한 안변두루미의 생태, 환경적 조사를 통한 교류 등을 적극 추진한다.

군남면 옥계리에 2016년도에 건립된 '그리팅맨'(인사하는 사람)을 북한의 황해남도 장풍군 고잔상리 일원에 북측을 바라보는 그리팅맨과 마주보는 형상으로 설치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

그리팅맨은 상암동 MBC 입구에 건립된 미러맨으로 유명한 중견작가 유영호의글로벌 프로젝트로 사람들이 서로 인사하는 행위를 통해 지구촌의 소통과 화합을 추구하고 있다는 의미를 담아 6년 전부터 세계 곳곳에 설치하고 있다.

연천군은 남북관계에 악화일로에 있던 지난 2016년 5월 민통선 최북방 임진강변에 북한에서 관측 될 수 있는 현저한 지형지물임에도 불구하고 군당국의 협조로 10미터 높이의 그리팅맨을 건립, 향후 남북관계의 진전에 따라 마주보는 북한 땅에도 그리팅맨을 설치하려는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추진해 오고 있다.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남북 간 화해분위기가 조성됨에 따라 북측에 그리팅맨을 건립하는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기획감사실 관계자는 "북측에 그리팅맨을 건립하는 사업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기조가 유지되는 현 상황에서 당장 실현되기에는 어려운 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나 최근 민통선 내 GP철거 등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을 위한 노력이 계속되는 만큼 9.19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해서 남북 간의 화해와 존중을 기념하는 상징적인 의미로 그리팅맨 북측에 건립되면 남북 간의 의미 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를 통한 지자체 차원의 교류협력사업 추진과 더불어 경기도와 통일부등 중앙부처와도 유기적인 협조 채널을 구축, 향후 그리팅맨 프로젝트가 성사되면 두 조형물이 마주보고 있는 임진강 상류 지역을 남북의 생태평화ZONE으로 조성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천=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7.06상승 0.9618:01 01/17
  • 코스닥 : 686.35하락 7.0318:01 01/17
  • 원달러 : 1122.50상승 2.418:01 01/17
  • 두바이유 : 61.32상승 0.6818:01 01/17
  • 금 : 60.15상승 1.52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