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 파견'… 산모·신생아 돌본다

 
 
기사공유

▲ 고양시청 전경.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는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를 파견해 산모의 산후 회복과 신생아 양육을 지원하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대상자를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 출산가정에 한해 지원하던 소득수준을 올해부터 기준중위소득 100%로 상향했으며 태아유형·출산순위·소득기준 등에 따라 차등지급 되는 정부지원금 또한 확대됐다.

소득 기준에 적합한 대상자는 관할 보건소 방문 또는 온라인 ‘복지로’를 통해 출산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 이내 신청·접수하면 된다.

안선희 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장은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대상자 확대를 통해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 경감은 물론 근로취약계층인 여성의 고용시장 참여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0.50하락 10.5318:01 04/25
  • 코스닥 : 750.43하락 7.3918:01 04/25
  • 원달러 : 1160.50상승 9.618:01 04/25
  • 두바이유 : 74.57상승 0.0618:01 04/25
  • 금 : 73.67하락 0.118:01 04/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