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단체 케어 안락사 시인 “불가피한 경우 인정 필요”

 
 
기사공유
/사진=케어 홈페이지
국내 대표 동물권단체 중 하나인 ‘케어’가 구조한 동물 일부를 안락사 시킨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사실은 전직 직원에 의해 드러났다. 케어는 11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일부 사실을 인정했다.

케어는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며 “예나 지금이나 심각한 고통에 처한 동물들이 구조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5년경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며 “2011년 이후 안락사를 하지 않았으나 2015년경부터 단체가 더 알려지면서 구조 요청이 더욱 쇄도했고 일부 동물들은 극한 상황에서 여러 이유로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시인했다.

이어 “안락사 기준은 심한 공격성으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치명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 전염병이나 고통·상해·회복 불능의 상태, 고통 지연, 보호소 적응 불가한 신체적 상태 및 반복적인 심한 질병 발병 등”이라며 “그 중에서도 많은 수의 동물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기 위해 치료 등의 노력을 해 왔고 엄청난 병원치료비를 모두 감당한 후에도 결국 폐사되거나 안락사를 할 수 밖에 없는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소수의 동물들에 대해 안락사를 시행된 바 있고 결정과정은 회의 참여자 전원의 동의하에 동물병원에서 진행됐다”며 “마지막 한 마리도 놓지 않고 더 많이 노력하고 모두 다 살려내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케어는 “안락사에 대한 논의가 비교적 일찍 시작되고 활발했던 미국은 거의 모든 동물단체들이(SPCA, 휴메인소사이어티, PETA 등) 안락사를 하고 있다”며 “재정 규모가 월등히 크고 땅덩어리도 넓고 입양도 잘되고 동물에 대한 법과 정책이 뒷받침되는 나라에서도 안락사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합리적인 시스템이 국내에도 도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51상승 3.8618:03 04/23
  • 코스닥 : 761.42하락 0.5918:03 04/23
  • 원달러 : 1141.80상승 0.318:03 04/23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18:03 04/23
  • 금 : 73.36상승 2.2918:03 04/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