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키르기스스탄] 이겼지만 부실한 득점력에 '탄식'… 3차전은 다를까

 
 
기사공유
/사진=뉴스1
59년 만에 아시안컵 정상 탈환을 꿈꾸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승을 거두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하지만 기대했던 폭발적인 득점력을 보이지 못해 우승은 힘들지 않겠냐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온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예선 2차전인 키르기스스탄과 대결, 1-0으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승리했지만 잦은 패스미스와 부정확한 골 결정력 등으로 탄식을 자아냈다. 특히 이청용의 허공을 가르는 슈팅과 황의조의 골대를 맞추는 슈팅 등이 아쉬웠다.

일단 16강 진출에 성공했다고 하지만 목표는 우승이다. 상위 토너먼트로 갈수록 더욱 강한 상대와 만나게 된다. 승리를 하기 위해서는 득점력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대표팀의 경우 조별예선에서는 상대적으로 ‘약체’라고 평가받는 필리핀, 키르기스스탄과 한조에 속했지만 2경기 2득점이라는 빈곤한 득점 능력으로 중국에 밀린 조 2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 16일 중국과 3차전을 진행한다. 아시안컵을 앞두고 중국 현지매체에서는 한국 국민들이 자국 축구 대표팀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보도하는 등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한국 대표팀이 중국전을 잡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6.15상승 2.3818:03 04/19
  • 코스닥 : 762.57상승 9.0518:03 04/19
  • 원달러 : 1136.90보합 018:03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18:03 04/19
  • 금 : 71.07하락 0.2618:03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