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34개월래 최저치… 서울도 1200원대 등장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DB.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경유 가격이 34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며 서울에서도 리터당 1200원대에 판매하는 주유소가 등장했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리터당 평균 20.1원 하락한 1355.0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10월 다섯째 주부터 10주 동안 335.0원이나 하락한 것으로 2016년 3월 셋째주 이후 34개월 만에 최저치다.

자동차용 경유는 전주보다 19.5원 내린 1253.1원을 기록해 2017년 8월 넷째주 이후 가장 낮았다. 실내용 경유도 10.7원 내린 946.2원으로 지난해 8월 둘째주 이후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평균 1475.1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쌌으며 평균보다 120.1원 높았다. 가장 싼 지역은 부산으로 1309.4원이었다.

서울의 경우 25개구 중 7개구의 평균 판매가가 1300원대였으며 강북구, 강서구, 구로구, 서초구, 양천구, 은평구 등은 1200원대 주유소도 등장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위험자산 투자심리 개선, 미중 무역협상의 긍정적 평가 등으로 상승했다”먀 “국내 제품 가격은 기존 국제유가 하락분 반영 등의 영향으로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1.30상승 7.5309:19 04/19
  • 코스닥 : 759.37상승 5.8509:19 04/19
  • 원달러 : 1137.30상승 0.409:19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09:19 04/19
  • 금 : 71.07하락 0.2609:19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