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서 괴롭힘 당해”… 20대 간호실습생 투신

 
 
기사공유
익산경찰서 전경. /사진=뉴스1
20대 간호실습생이 병원에서 괴롭힘을 당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2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4시31분쯤 익산시 한 아파트 9층에서 A씨(28·여)가 투신했다. 인근을 지나던 시민이 A씨를 발견해 119에 신고했지만 구급대 도착 당시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A씨는 병원에서 실습생으로 근무하던 당시 따돌림을 당해 힘들었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간호학원을 수료한 A씨는 익산의 한 병원에서 간호실습생으로 6개월간 근무했다. 경찰은 A씨의 유서와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실제 병원에서 괴롭힘 등이 있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6.15상승 2.3818:03 04/19
  • 코스닥 : 762.57상승 9.0518:03 04/19
  • 원달러 : 1136.90보합 018:03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18:03 04/19
  • 금 : 71.07하락 0.2618:03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