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경찰 간부, 여자 화장실 '몰카' 혐의로 체포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현직 경찰 간부가 음주 상태에서 여자화장실에 들어가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지난 12일 인천 경찰청 소속 A경위를 성폭력특별법상 카메라 이용촬영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위는 이날 오전 2시20분쯤 인천 남동구 구월동 한 여자 화장실에서 휴대전화기를 이용해 여성의 신체를 촬영하다 피해자와 목격자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A경위가 술에 만취한 상태여서 귀가조치했으며 조만간 다시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조사가 끝나는 데로 A경위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할 방침이다.
 

박기영 pgyshine@mt.co.kr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5:30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5:30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5:30 01/18
  • 두바이유 : 61.18하락 0.1415:30 01/18
  • 금 : 60.03하락 0.1215:30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