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오르기 전에"… 지난해 12월 신규 임대사업자 54% 증가

 
 
기사공유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중개업소에 급매물 전단이 붙어있다./사진=뉴스1
지난해 12월 전국에서 새로 등록한 임대사업자와 임대주택수가 50% 넘게 급증했다. 올해부터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으로 임대주택 미등록자들의 세금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해 서둘러 주택을 등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규 등록은 수도권에 집중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에 1만4418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고 등록 임대주택은 3만6943채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한달 전과 비교해 임대사업자와 등록주택이 각각 54.4%, 54.6% 씩 늘어난 것이다. 

새로 등록한 임대사업자의 72.8%는 수도권에 집중됐다. 서울(5421명)과 경기(5070명)에서만 1만491명이 등록했다. 서울에서는 강남구(472명), 송파구(469명), 서초구(370명) 순으로 신규 임대등록자가 많았다.

임대주택도 수도권에 전체 등록의 66.1%가 몰렸다. 서울(1만2395채), 경기(1만2038채)에서 2만4433채가 신규 등록했다. 서울에서는 강남구(1429채), 송파구(1257채), 강서구(829채) 순이다.

아울러 지난해 12월말 현재 전국의 임대주택 수는 136만 2000채,임대사업자수는 40만 7000명에 달했다.
 

박기영 pgyshine@mt.co.kr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1.12상승 1.09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