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SNS활동 대폭 줄일 것"

 
 
기사공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사진=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SNS활동을 대폭 줄이겠다고 했다. 조 수석은 그간 SNS를 통해 현안에 대한 의견 등을 활발히 밝혀왔다.

조 수석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정수석 부임후 전면중단했다가 여러 이유로 논란을 감수하고 지난 약 5개월 동안 제한적 방식으로 재개했던 페이스북 활동을 대폭 줄이고자 한다"며 "그 동안 이 공간에서 소통해주신 여러분께 양해 말씀 구한다"고 게재했다.

그는 "오늘(지난 10일)자로 문재인 정부 임기 3분의1이 지났다. 새로운 대통령 비서실장님이 부임하시면서 제2기 청와대가 시작했다. 이러한 시점을 맞이하여 저는 2017년 5월의 초심으로 돌아가 민정수석실 업무에 더욱 몰입하고자 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2019년,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실현하기 위하여 전력질주하겠다. 앞으로도 많은 성원과 질책 부탁드린다"고도 적었다.
 

박기영 pgyshine@mt.co.kr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7.06상승 0.9618:01 01/17
  • 코스닥 : 686.35하락 7.0318:01 01/17
  • 원달러 : 1122.50상승 2.418:01 01/17
  • 두바이유 : 61.32상승 0.6818:01 01/17
  • 금 : 60.15상승 1.52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