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상태로 역주행하다 버스 들이받은 20대 운전자 검거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음주 상태로 도로를 역주행을 하다 고속버스를 들이받은 20대 운전자가 검거됐다.

경찰은 13일 오전 3시53분쯤 울산고속도로 울산방향 범서정류장 인근으로 '역주행 하는 차와 사고가 났는데 가해 승용차가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울산고속도로 울산방면 9.5km 지점에서 역방향 2차로에 정차중이던 코나 승용차를 발견하고 운전자 정모씨(28)를 검거했다.

조사결과 정씨는 울산고속도로 톨게이트를 지나 약 4km를 역주행하고 2차로로 정상 운행하던 고속버스를 들이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고로 고속버스 차체 왼쪽 측면이 크게 파손됐다. 다행히 당시 고속버스에 타고있던 승객 18명은 모두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정씨를 붙잡아 음주여부를 측정한 결과 그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25%로 나타났다.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통행구분 위반) 혐의로 정씨를 입건했다.
 

박기영 pgyshine@mt.co.kr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28상승 17.2218:03 01/18
  • 코스닥 : 696.34상승 9.9918:03 01/18
  • 원달러 : 1121.90하락 0.618:03 01/18
  • 두바이유 : 62.70상승 1.5218:03 01/18
  • 금 : 61.12상승 1.0918:03 0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