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꺾인 반도체… 1분기 제조업 경기 부진 전망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국내 제조업 경기 둔화가 갈수록 심화되면서 올해 1분기 제조업 경기전망이 지난해 4분기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산업연구원은 국내 560여개 제조업체들을 대상으로 1·4분기 제조업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시황(83) 및 매출(85)이 기준선인 100을 밑돌며 전분기(시황 92, 매출 95)보다 큰 폭 하락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내수 전망치는 지난해 4분기 93에서 올해 1분기 84로, 수출은 96에서 93, 설비투자는 96에서 95로 떨어졌다. 고용(95)은 전분기와 같았다.

업종 중에는 반도체(90)를 비롯 자동차(78)와 조선·기타운송(88) 등 운송장비업과 철강금속(77) 등에서 두 자릿수 로 하락하며 크게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자(91)와 섬유(91)만이 전분기 대비 소폭 반등했다.

매출 전망의 경우 모든 유형에서 전분기보다 떨어지면서 100을 상당 폭 하회했다.

중화학공업(81)이 전분기(93) 대비 두 자릿수 하락하고, ICT산업(91)과 경공업(90)도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91)이 4분기 만에 100 밑으로 떨어지고, 중소기업(83)도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연간 매출 전망은 91로 전년(101)보다 힘든 한 해를 보낼 것으로 보인다. 업종 중에는 반도체(83), 자동차(84), 기계(88), 철강(90), 화학(95) 등 대다수 업종에서 전년보다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 다만 전자(113)와 정밀기기(103)는 100을 웃돌았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3.77하락 32.1223:59 04/18
  • 코스닥 : 753.52하락 13.3723:59 04/18
  • 원달러 : 1137.10상승 0.223:59 04/18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23:59 04/18
  • 금 : 71.07하락 0.2623:59 04/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