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서 괴롭힘 당했다"…20대 간호조무사 실습생 투신

 
 
기사공유
/그래픽=뉴스1

20대 간호조무사 실습생이 병원에서 괴롭힘을 당해 힘들었다는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숨졌다.

12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4시31분께 익산시 한 아파트 9층에서 A씨(28·여)가 떨어져 사망했다. 인근을 지나던 주민이 A씨를 발견해 119에 신고했지만, 구급대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지난해 간호학원을 수료하고 간호조무사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익산의 한 병원에서 6개월 동안 실습 중이었다.

그는 "병원에서 동료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유서와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5:30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5:30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5:30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5:30 10/21
  • 금 : 59.70상승 0.47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