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새로운 홍콩여행… "올핸 어떤 '좌표' 챙길까"

 
 
기사공유
새해 사업 전략을 설명하는 권용집 홍콩관광청 한국 지사장. /사진=박정웅 기자
홍콩이 여행 콘텐츠와 마케팅 다각화로 기존 여행시장에 새 활력을 불어넣는다. 이같은 전략은 아시아 최대 여행도시로서 홍콩의 입지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홍콩관광청은 22일 서울시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권용집 홍콩관광청 지사장은 “홍콩 방문 한국시장은 지난해 (전년비) 마이너스 성장(약 4%)을 기록했는데 이는 1998년 외환위기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2008년 금융위기 이래 처음”이라고 담백하게 밝혔다.

마이너스 성장 배경에 대해 권 지사장은 ▲동남아 등 경쟁국 대비 LCC 공급 상대적 열세 ▲경쟁국 대비 높은 물가(호텔·지상비) 등을 꼽았다.

권 지사장은 “지난 2년간 한국발 항공편의 공급좌석 증가율이 다른 경쟁국에 비해 낮았고 경쟁국보다 물가가 높아 패키지 선호층인 50대 이상의 방문객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권 지사장의 과감 없는 지난해 평가는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자신감의 반영으로 보인다. 그는 “새로운 곳을 찾는 방문객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골목투어, 음식투어, 문화체험, 아트투어 등 새로운 체험을 위해 홍콩을 찾는 한국인이 늘었다”고 말했다.

또 “재방문객 증가(7%)와 홍콩을 단일 여행지로 하는 모노여행 증가(21%)는 주목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이는 관광 위주의 단체여행(패키지)이 감소하는 반면 체험과 액티비티 경향의 개별여행(FIT)이 증가하는 여행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권 지사장의 이같은 분석은 새해 사업 전략에 반영됐다. 

◆‘다시 날아보자, 홍콩’

홍콩관광청은 LCC의 상대적인 공급 부족, 전통적인 여름 비수기 등 단점을 보완하면서 홍콩만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사업 계획을 내놨다.

대표적으로 ▲홍콩 브랜딩(Best of All, It's in HK) 지속 강화 ▲시티 라이프 시티 레스트 마케팅 조기 시행(6월→5월) ▲홍콩 일상 속 여행 상품 다양화 ▲타깃층 저변 확대 및 집중 계층 확보 ▲소비자 마케팅 강화 등을 거론했다.

이중 일상 속 여행 상품 강화는 홍콩관광청이 최근 수년간 공을 들인 여행 다각화 일환이다. 홍콩인처럼 여행하자는 취지의 프로그램으로, 구도심인 올드타운센트럴을 집중 조명해 다양한 계층의 방문을 이끌었다. 올해는 삼수이포와 사우스 아일랜드로 권역을 확대한다.

홍콩관광청 기자간담회 현장. /사진=박정웅 기자
사업 계획을 충족시킬 시즌별 구체적 사업안도 제시했다. 우선 봄에는 주말과 연계한 단기여행에 방점을 찍을 작정이다. 시간여행 초대를 주제로 한 올드타운센트럴 탐방, 유명건축가 초청 건축투어 등이 그것이다. 이를 위한 마케팅 차원에서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영상 콘텐스트를 개최한다. 

여름은 즐거움에 초점을 맞췄다. 시티 라이프와 시티 레스트를 보강하기 위해 더욱 진화된 콘텐츠와 스토리로 대규모 소비자 캠페인 전개한다. 몰링, 다이닝, 나이트라이프, 호텔 풀을 전면에 내세워 보다 활기찬 홍콩의 여름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가을에는 봄처럼 주말과 연계한 단기여행 프로그램에 집중한다. 와인과 음식축제, 미식의 달 등 가을부터 겨울 초입까지 연거푸 열리는 이벤트를 활성화하는 한편 완 차이와 사우스 아일랜드 등 일상 속 여행 거점을 확대한다. 이와 관련해 로컬 맛집에 대한 소비자 온라인 투표로 가을 여행붐을 조성한다는 입장이다.

또 아시아 아트 허브 도시로서 테마여행을 주도한다. 아트바젤 홍콩, 아시아소사이어티 등 예술과 관련한 여행 콘셉트로 연중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다. 내년 완공 예정인 서주룽문화지구는 아시아 최고의 문화관광복합명소로서 홍콩의 이같은 계획에 부응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마카오·광둥 공동 상품개발 추진

마카오와 광둥성 등 인접 여행도시를 오가는 공동 상품을 개발한다. 최근 본토를 잇는 고속철과 마카오를 연결한 세계 최장의 해상대교(강주아오대교·HZMB 55㎞)가 개통했기 때문이다. 

일례로 홍콩관광청은 마카오관광청과 개별여행에 대한 공동 프로모션을 펼친다. 양측은 편도 교통편(버스·페리)를 제공한다. 그룹의 경우 왕복편을 제공해 양측의 관광활성화를 꾀할 계획이다. 또 광둥성의 대표적인 유네스코 문화유산도시인 카이핑 등 본토의 역사문화 콘텐츠를 아우르는 프로그램 개발도 서두를 예정이다.

아울러 항공 관련 스톱오버 프로모션을 펼친다. ‘게이트웨이 투 더 월드, 홍콩’을 앞세워 유럽, 호주, 동남아 직항 고객에게 홍콩 경유여행의 매력을 어필한다.

권용집 지사장은 "홍콩은 해를 거듭해 제시한 새로운 여행 콘셉트로 여행도시의 면모를 키워왔다"면서 "지난해 잠시 주춤한 사례는 곧 더 크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07하락 0.0118:01 02/22
  • 금 : 67.12상승 0.74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